美 식물인간 출산, 경찰 수사 진행
美 식물인간 출산, 경찰 수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사진. 픽사베이

미국의 한 요양원에서 14년간 식물인간 상태였던 여성이 아이를 출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CBS 방송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 주의 한 요양원에 입원 중이던 여성 환자 A씨가 지난해 12월 29일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병원 측은 출산 직전까지 A씨의 임신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A씨가 신음소리를 내는 것을 듣고 살펴본 간호사가 아기 머리가 나온 것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의료진들이 급히 재왕절개 수술에 나섰고, 아이는 건강한 상태로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 환자는 14년 전 물에 빠지는 사고를 당한 뒤 식물인간 상태로 지내왔다.

A씨는 24시간 내내 관리를 받아야 하는 상태라 많은 사람의 접근이 가능했다. 병원 관계짜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A씨가 성폭행에 저항할 방법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병원은 모든 수용자에 대한 건강 및 안전 검진을 다시 실시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폭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병원은 환자의 신변 보호를 위해 남성 직원들의 출입을 통제하는 등 보안을 강화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