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맞아 안산 청소년이 선보이는 연극 ‘선감학원’, ‘컬러플 걸즈’
3.1운동,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맞아 안산 청소년이 선보이는 연극 ‘선감학원’, ‘컬러플 걸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어 극단원의 선감학원 연극 연습 장면
고등어 극단원의 선감학원 연극 연습 장면

올해 3ㆍ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청소년극단 ‘고등어’가 의미있는 연극 두 편을 선보인다.

지난 2014년 인천 ‘저항예술제’에 올렸던 <선감학원>과 2018년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추모 문화제에서 공연했던 <컬러플 걸즈>다.

12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선보이는 <선감학원>은 일제의 광기가 극에 달했던 태평양전쟁이 한창인 1945년 여름, 황국신민화(皇國臣民化) 와 일사순국(一死殉國)의 이름으로 200여명의 소년들이 일제의 전쟁 소모품으로 수감돼 비참한 삶을 살았던 선감학원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죽어서 나가거나 전쟁에 착출되는 것 뿐, 탈출구 없는 죽음의 사각지대에 몰려 있던 소년들. 그 소년들 중 정남과 광민은 무더운 어느 날, 원장실 청소를 하던 중 몰래 듣던 라디오에서 믿을 수 없는 목소리 “대한독립만세!”를 들으며 이야기는 전개된다.

이어 13일 같은 곳에서 펼쳐지는 <컬러플 걸즈>는 1919년 3월1일 독립운동을 위해 학교마다 생겨났던 비밀 결사대에 대한 이야기다.

한 학당은 교사들의 반대와 헌병경찰의 출동으로 좌절을 겪고, 선배들의 도피와 퇴학에도 경화와 친구들은 만세운동을 위해 ‘소녀회’라는 비밀 써클을 만들어 1920년 3월1일, 3ㆍ1만세운동 기념 만세운동을 계획하게 된다.

안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선감학원>과 <컬러플 걸즈> 공연을 통해 일제강점기 시절 ‘고등어’ 또래의 청소년들이 직접 광복을 외쳤던 100년의 역사를 이해하고 여전히 청소년들의 마음속에 불타고 있는 꿈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안산 ‘청소년극단 고등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을 받아 지난 2014년부터 안산문화재단이 운영해 오고 있는 청소년극단이다. 2년 동안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2014, 2015 오키나와국제아동청소년연극제 참가를 비롯해 춘천마임축제, 안산국제거리극축제에 참가하는 등 대외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등어 극단원의 컬러플 걸즈 연극 연습 장면
고등어 극단원의 컬러플 걸즈 연극 연습 장면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