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춘추] 아파트 베란다에서 장보기
[천자춘추] 아파트 베란다에서 장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

최근에 석좌교수님의 강의를 들었다.건물7층에 햄버거 가게가 성업 중이라고 한다.인터넷,스마트폰으로 햄버거를 주문한 젊은이들이 예약시각 햄버거 가게가 있는7층 건물의 현관에 와서7층에 있는 가게를 올려다보며 사인을 보내면 즉시 비닐 낙하산에 매단 햄버거가 하늘에서 내려온다는 것이다.건물 7층은1층보다 임대료가 저렴해 업주에게 유리하고 젊은 손님들은 늘1층에서 만나는 햄버거 가게보다7층에서 비닐 낙하산에 매달아 던지는 햄버거를 받아먹는 이벤트가게를 더 좋아한다고 한다.

25년 전에 이와 비슷한 아이템이 있었다.1994년경 우리 부부 쌍둥이 남매가4살이던 시절에 주공아파트4층에 살았다.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아내는 밀린 일을 보기 위해 외출하였고 아이들과 셋이 있는 상황에서“딸랑딸랑”鐘을 흔드시는 두부장수가 오면 두부 한모를 사고 싶었다.그런데아이들만 집에 두고 밖에 나갔다 오기에는걱정되고,엄마 아빠 아무도 없으면 아이들이 놀랄 수 있다.그래서작은 아이디어를 냈다.

 

일단 두부장수 딸랑이가 들리면 베란다로 나가서 큰소리로 외친다.사장님!여기 두부 한모 주세요.사장님은 주변을 두리번거리지만 사람은 보이지 않고 두부 한모 달라는 외침소리만 들린다.여기요4층입니다.사장님은 고개를 들고 바라보니 웬 남자가 베란다에서 두부 한모를 주문한다.턱을 올리고 고개를 들어4층을 바라보시는 그 두부장사 아줌마의표정이 참으로 애매하다.두부 한모를4층까지 배달해야 하나 말아야 하는가 하는 표정이다.

이때 들고 있던 바구니를 휙 던진다.미리 빨랫줄 길이를4층 바닥에 닿을락 말락하게 맞춰두었으므로 빨래집게에1천원을 물린 채 바구니가1층으로 내려지는 것이다.두부한모를 담아주고400원 거스름돈을 바구니에 넣고1천원을 받는다.그리고 밝은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인다.당기라는 신호다.

줄줄줄 줄을 당기면 따끈한 두부 한모를 아파트4층 베란다를 통해 받을 수 있다.처음에는 아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창피하다고 하면서 말렸지만 몇 번 시도하는 것을 보더니 나중에는 아내도 딸랑 소리가 들리면1천원을 바구니에 넣어서 두부를 사 올렸다고 한다.작은 아이디어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이다.이제 몇 년 안에 두부는 물론 피자와 치킨이 드론을 타고 와 우리 아파트 창문을 두드릴 날도 멀지 않았다.

이강석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