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없는 한국’ (황)의조 앞세워 16강 조기 확정 노린다
‘孫 없는 한국’ (황)의조 앞세워 16강 조기 확정 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키르기스스탄과 예선 2차전…이승우 활약에도 기대감

한국 축구대표팀이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빠진 상황에서 16강 조기 진출 확정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91위인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을 갖는다.

지난 7일 1차전에서 조 최약체인 필리핀에 1대0으로 진땀승을 거둔 FIFA 랭킹 53위 한국은 이날 키르기스스탄을 꺾으면 중국과의 최종전(16일) 결과에 관계없이 승점 6을 확보하게 돼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한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A매치는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해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서 U-23 대표팀이 단 한 차례 맞붙어 당시 와일드카드인 손흥민의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거뒀다.

키르기스스탄은 1차전서 한국과 조 1위 다툼을 벌일 중국에 1대2로 역전패해 이날 한국전서 패할 경우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됨에 따라 수비에 치중하다가 역습을 노리는 작전을 펼 것으로 보여진다.

필리핀전서 밀집수비에 고전했던 한국의 공격 선봉에는 여전히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선다. 필리핀전 결승골 주인공인 황의조는 원톱으로 나서 다시 한번 키르기스스탄 골문을 정조준한다.

왼쪽 측면에는 필리핀전 결승골을 도운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설 전망이고, 오른쪽 날개로는 1차전서 교체 투입돼 분위기 반전에 앞장섰던 이청용(보훔)이 선발 출전할 공산이 크다. 필리핀전서 오른발 엄지발가락 부상을 입은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부상에서 회복하면 이청용에 앞서 오른쪽에 기용될 수도 있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선발로 출전할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돌파력이 좋은 이승우(베로나)가 조커로 나서 팀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가 된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기성용(뉴캐슬)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진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대전)이 나서 정우영(알사드)과 경기를 조율하는 책임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백’ 수비라인의 왼쪽은 지난 필리핀전서 부진했던 김진수(전북) 대신 홍철(수원)이 나설 전망이며, 중앙수비는 김민재(전북)ㆍ김영권(광저우), 오른쪽 풀백은 변함없이 이용(전북)이 늘어서고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킨다.

한편, 이날 경기서 키르기스스탄은 선제골을 내주면 벼랑끝에 몰리게 됨에 따라 사활을 건 공세 전환이 예상돼 한국으로서는 얼마나 빨리 선제골을 넣어 상대 수비를 해체시키느냐가 승부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