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금도 별세, 국내 유일 '민살풀이 춤 명인'
장금도 별세, 국내 유일 '민살풀이 춤 명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의 민살풀이춤 전승자인 장금도 명인이 9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국내 유일의 민살풀이춤 전승자인 장금도 명인이 9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국내 유일의 민살풀이춤 전승자인 장금도 명인이 9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민살풀이춤은 수건을 들지 않은 채 소매와 손끝으로 추면서, 손은 머리 위로 넘어가지 않고 어깨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크지 않은 동작으로 흐르는 춤이다.

전북 군산 출신인 고인은 춤으로 이름을 날린 당대 최고의 예기(藝妓)였다.

1983년 국립극장 '명무전'에 초대돼 중앙무대에서 공연했고 프랑스, 일본 등 해외 초청공연을 다니며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민족의 춤 명인전(1990년), 제1회 서울세계무용축제 명무 초청(1998년), 제8회 서울세계무용축제초청(2005년), 전무후무 프랑스 초청공연(2006년), 작별의 춤 해어화(2013년) 등에 초대됐다.

빈소는 동군산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11일 오전 8시.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