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위한 특별점검 실시
LH,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위한 특별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4월까지 전국 건설현장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점검 내용은 한파특보 발령 시 근로자의 동상, 저체온증을 예방하고자 작업 중지 및 휴식시간 제공 여부와 추위 쉼터에 난로, 온음료, 구급세트 구비 여부 등을 확인한다.

또 동절기 건축물 보양 시 유독가스에 의한 근로자 사망사고 예방과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갈탄에서 열풍기로의 급열 방식 변경 여부도 점검한다.

LH는 이번 특별점검을 정부가 계획한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찾아내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날 박상우 LH 사장은 의왕고천 택지개발지구 내 아파트 건설공사 현장을 찾아 작년 11월 전국 건설현장에 지침을 내린 혹한기 근로자 안전대책, 동절기 건축물 보양, 화기작업 매뉴얼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LH 건설현장 및 주거자산에 대한 시설물 안전점검을 꼼꼼히 시행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진단 및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