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카르텔이 성폭력 방조…‘스포츠 미투’ 확산하길”
“침묵의 카르텔이 성폭력 방조…‘스포츠 미투’ 확산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시민단체, 조재범 사건 관련 철저한 조사·재발방지 촉구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심석희의 폭로와 관련해 체육·시민단체들이 “성폭력을 방조하는 체육계가 침묵의 카르텔을 넘어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빙상인연대와 문화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100인의여성체육인,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18개 단체들은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재범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회견문에서 조 전 코치의 전임 대표팀 장비 담당 코치도 성추행으로 경질된 사실에 주목하며 “이는 체육계 성폭력이 조재범이라는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그동안 반복적으로 오랜 시간 학습된 소위 침묵의 카르텔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절대 권력을 행사하는 코치와 감독, 외부 시선에서 차단된 폐쇄적인 합숙소와 훈련장, 사고 났을 때 묵인·방조 심지어 공조하는 침묵의 카르텔까지 이런 사건에 최적화한 체육계 관행과 성문화기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심석희의 용기 있는 고발이 스포츠계 미투로 들불처럼 번져 체육계 성폭력을 뿌리 뽑아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더불어 민간 주도 전수조사, 대한빙상경기연맹·대한체육회 등 관련 기관 책임자의 사퇴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향후 ‘체육계 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한편 ‘스포츠 미투’를 응원하는 대중 캠페인도 전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