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1월 세금 전년동기보다 28조원↑, 연간목표 초과달성
지난해 1~11월 세금 전년동기보다 28조원↑, 연간목표 초과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1월에 정부가 걷은 세금이 전년도보다 28조 원 증가하며 연간 목표액을 넘어섰다.

기획재정부가 10일 펴낸 ‘월간 재정동향’ 1월호를 보면 지난해 1∼11월 국세 수입은 279조 9천억 원으로 2017년 같은 기간보다 28조 원 늘었다.

이에 따라 세수 목표 대비 실적의 비율인 세수진도율은 전년보다 4.1% 포인트 상승한 104.4%를 기록했다. 2018년 1년 목표를 11월에 이미 초과 달성한 셈이다.

지난해 11월 한 달간 국세 수입은 16조 5천억 원으로 2017년 11월보다 1조 5천억 원 증가했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 수입은 9조 9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천억 원 늘었다. 법인세 수입은 원천분 증가 등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1천억 원 늘어난 1조 4천억 원을 기록했다. 부가가치세 수입은 7천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천억 원 늘었다.

정부가 사업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주요 관리대상 사업비는 작년 11월까지 연간목표액 280조 2천억 원 가운데 93.0%인 260조 6천억 원이 집행됐다. 11월까지 목표액 257조 9천억 원(92.0%)을 약 2조 7천억 원(1.0% 포인트) 초과 달성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하고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작년 11월 기준 5조 5천억 원 흑자를 기록했다. 1∼11월 누적 기준으로는 2천억 원 적자였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67조 3천억 원으로 국고채권 잔액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1조 1천억 원 늘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