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화폐’ 잭팟… 경제효과 2조·취업유발 8천명
‘경기도 지역화폐’ 잭팟… 경제효과 2조·취업유발 8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 ‘파급 효과’ 보고서 청년배당 4년간 68만7천명 수혜
생산유발 ‘1조1천191억’ 달해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역할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31개 시ㆍ군으로 지역화폐를 확산하는 가운데 지역화폐 발행을 통한 경제 효과가 2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자리 난국에서 취업유발 효과도 8천여 명에 달해 지역화폐에 대한 기대감은 커질 전망이다.

경기연구원은 10일 ‘경기도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파급 효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청년배당, 산후조리비 등 지역화폐와 연계된 정책을 중심으로 31개 시ㆍ군에 미치는 경제 효과를 분석했다.

도는 오는 3월부터 카드형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이와 관련, 최근 플랫폼 사업자를 선정하기도 했다. 도의 지역화폐 사업은 시ㆍ군이 시행하고 도가 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올해에만 4천962억 원 상당의 지역화폐가 발행, 2022년까지 총 발행 규모는 1조 5천905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주요 도정을 중심으로 지역화폐를 활용한 경제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경제 파급 효과는 생산유발 효과 1조 3천10억 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6천227억 원 등 총 2조 원에 달했다. 취업유발 효과는 7천861명으로 계산됐다.

정책별로 나눠 보면 도는 24세 청년을 대상으로 10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내용의 청년배당을 올해부터 시행한다. 4년간 68만 7천여 명이 정책 수혜를 받게 되며, 이에 따른 경기지역 총 생산유발 효과는 1조 1천191억 원으로 전망됐다.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총 5천309억 원, 취업유발 효과는 6천500여 명이다.

이와 함께 도는 소득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50만 원의 지역화폐를 제공한다. 지원 규모는 연간 8만 4천600여 명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한 경기지역 4년간 생산유발 효과는 1천819억 원,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918억 원, 취업유발 효과는 1천292명으로 추정된다.

이번 연구를 맡은 이상훈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문제는 인구규모가 큰 지역에 혜택이 크고 규모가 작은 낙후 지역에서 혜택이 한정된 부분이다. 빈익빈 부익부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지역 내 가맹점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파급 효과를 분석,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상황에 따라 파급 효과는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역화폐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되고 각 시ㆍ군의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소재한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활성화, 지역경제 활력 등을 기대하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