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만화영상진흥원 감사 ‘형평성 논란’
부천시, 만화영상진흥원 감사 ‘형평성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만화애니메이션과 공무원 성희롱 사주 의혹 ‘가벼운 처분’
청탁금지법 위반 수사의뢰 엄격 진흥원측 “문제 있다” 이의신청

향응수수, 직원 논문 부당 작성 등 의혹과 성희롱 유도 사주 녹취발언 등 각종 논란이 제기(본보 2018년 9월12일)됐던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부천시 만화애니메이션과에 대해 시가 자체감사를 실시했지만 솜방망이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시가 청탁금지법 위반에 대해 수사 의뢰라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는 반면 성희롱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비교적 관대한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처분을 내려 형평성 논란이 예상된다.

10일 시는 진흥원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여 진흥원 14건, 만화애니메이션과 1건 등 15건에 대한 위법, 부당사항을 공개했다. 이 중 2건 5명에 대해서는 청탁금지법 위반 수사 요청과 신분상 조치 5건, 15명에 대해 문책 및 훈계 조치했다. 6건은 개선과 시정 등을 요구했다.

특히 시는 A 전 원장과 동석 직원에 대해선 중국 웨이하이에서의 술 접대 향응 의혹 부분에서 금액 특정 등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또 B본부장의 논문 표절 의혹관 관련, 용역보고서와 논문의 상당 부분이 일치해 해당 대학교에 논문표절 여부를 확인조치 할 것을 통보했다.

하지만 성희롱 유도를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만화애니메이션과 2명의 공무원에 대해서는 지방공무원 품위유지 위반 및 성실의무 위반으로 징계 및 훈계의 가벼운 처분을 내렸다.

진흥원측은 시의 이 같은 감사결과 통보에 문제가 있다며 이의신청에 나섰다.

진흥원 관계자는 “10여 일 동안 감사 반원 10명을 투입해 특별감사를 실시했는데, 정작 밝혀야 할 것은 피하고 형식적인 감사를 벌인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감사관실은 “해당 사안조차 공공기관 정보 비공개 대상이기 때문에 결과 내용을 더 이상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