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클로이 모레츠와 SNS로 연락해"
에릭남 "클로이 모레츠와 SNS로 연락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에릭남. 인스타그램
가수 에릭남. 인스타그램

가수 에릭남이 글로벌한 인맥을 자랑했다.

에릭남은 1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피엠')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영철은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를 한다고 들었다"고 묻자 에릭남은 "지금은 중국어를 많이 까먹어서 3.5개 국어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한국어를 못 알아듣는 척 한 적도 있냐"고 질문하자 에릭남은 "가끔 '여기서 어떻게 빠져나가지' 하면서 못 알아듣는 척 한 적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남은 가수 뿐남 아니라 할리우드 전문 리포터로 유명하다. 그는 리포터로 활동하면서 할리우드 스타들과 남다른 친분을 쌓았다. 특히 모델 바바라 팔빈, 배우 클로이 모레츠 등과 절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남은 "바바라 팔빈과는 요즘 연락을 안 하고 있다. 클로이 모레츠와는 SNS를 통해 연락을 주고 받는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