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우체국 소속직원, 전기통신금융사기범 검거에 결정적 역할
인천우체국 소속직원, 전기통신금융사기범 검거에 결정적 역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우체국 소속국인 인천 A우체국의 B주무관이 우체국 금융창구에서 고객의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사기범을 현장에서 검거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의 칭찬을 받고 있다.

지난 3일 B주무관은 900만 원을 현금 5만 원권으로 인출을 요구하는 대포통장 인출책 C씨의 요구에 신속한 대응과 기지를 발휘, 현장에서 경찰이 범인을 체포하는데 기여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B주무관의 공로에 대해 포상하고 우체국에 이번 사례를 보이스피싱 예방 모범사례로 공유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경인지방우정청은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금융검사과내에 상시감사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대상 교육, 현장실태 점검, 대외 홍보활동을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송관호 경인지방우정청 청장은 “직원들이 사기수법에 발빠르게 대처해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금융검사과 상시감사팀의 철저한 사전모니터링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활동 및 금융소비자 보호, 금융사기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