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원아모집 중단 사립유치원 원아, 병설로 수용”
경기도교육청, “원아모집 중단 사립유치원 원아, 병설로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일방적으로 원아 모집을 중단하는 등 사실상 폐원절차를 밟고 있는 용인지역 사립유치원의 원아를 병설유치원 학급을 늘려 수용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용인 소현초 병설유치원은 최근 추가 원아모집 공고를 내면서 1순위로 ‘A 사립유치원 재원 유아’라고 대상자를 정했다. 애초 만 4∼5세 2학급 규모로 원아모집을 마친 소현초 병설유치원은 추가모집에서 총 4개 학급 96명의 원아를 더 받기로 했다. 원아모집을 중단한 인근 A유치원의 재원생을 공립유치원으로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유치원 비리 문제가 불거진 뒤 교육당국이 공립유치원 학급 증설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처음학교로’ 시스템상 무작위 추첨으로 원아를 선발하기 때문에 사립유치원의 일방적인 폐원으로 갈 곳을 잃은 재원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일부에서 제기돼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립유치원의 일방적인 폐원 통보로 애꿎은 아이들만 피해를 당하게 될 상황인 점을 고려해 교육부 지침에 따라 공립유치원 학급을 증설해 피해 아동이 없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A유치원 외에도 학부모 동의 없이 폐원절차를 밟는 유치원 재원생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며 A유치원을 포함해 일방적으로 폐원을 통보한 유치한 7곳에 대해선 감사를 진행 중이다.

이호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