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광희, 매니저 없는 '전참시'
황광희, 매니저 없는 '전참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참시'에서는 매니저 퇴사 후 황광희 분량이 첫 방송됐다. 방송 캡처
'전참시'에서는 매니저 퇴사 후 황광희 분량이 첫 방송됐다. 방송 캡처

'전참시'에서는 매니저 퇴사 후 황광희 분량이 첫 방송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쇼핑몰을 찾은 황광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황광희 매니저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간간히 황광희와 대화를 나누는 목소리가 들렸을 뿐이다.

앞서 황광희의 매니저인 유시종이 일진설에 휘말렸다. 매니저의 첫 방송 출연 이후 동창생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매니저는 한 차례 부인했으나 추가 폭로글이 공개되자 퇴사를 결정했다.

이에 전참시는 매니저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 2회 차 방영분을 내보냈다. 공개된 방송 속에서 매니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고 그의 말은 자막으로 처리됐다.

한편, 황광희는 매니저의 부재 속에서도 자신의 매력을 뽐냈다. 황광희는 가장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나 혼자 산다'를 꼽으며 "매니저고 뭐고 없이 혼자 하는게 편하다. 내가 왜 남을 신경 써야해. 내 하고 싶은 대로 못하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송은이가 "혼자 살아요?"라고 묻자 황광희는 "엄마랑 살아요. 아깝게 그래서 이사를 가려고 해도 다 같이 사는 집에  제 돈이 들어가서 뺄 수가 없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황광희는 시청자들에게 "저는 군 생활 열심히 하고 왔고, 여러분들께 좋은 웃음 보여드리고 싶은데, 나오자마자 '웃기네 마네' 하지 마시고 기다려주세요. 저 원래 웃긴 사람이잖아요. 재밌게 할게요 여러분.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 달만 기다려주세요"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이어 "사람 가려서 욕하지 말고. 우리가 만만하니까 막 욕하잖아. 우리도 사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2019년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있길 바랄게요"라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