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 아내 채무…보증금 못받아 '경매'
최희섭 아내 채무…보증금 못받아 '경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등록된 최희섭 해설위원 사진. 배드파더스 사이트 캡처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등록된 최희섭 해설위원 사진. 배드파더스 사이트 캡처

전 메이저리거이자 현재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희섭 씨의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1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지지옥션에 따르면 광주지방법원에서 오는 24일 광주시 광천동 소재 '광천e편한세상 113동 1103호(113.7㎡)'에 대한 1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최씨와 전 아내가 공동 소유(지분율 5대5)한 것으로 지난해 9월 경매개시결정(사건번호 2018-13767)이 내려졌다.

경매를 신청한 사람은 전 임차인이다. 전세기간이 만료됐으나 임차보증금 2억 원을 돌려 받지 못해 법원에 보증금 반환 소송을 제기한 뒤 승소 판결을 받아 강제 경매를 신청했다.

감정가는 4억7000만 원이며 24일 유찰될 경우 오는 3월5일 최저가가 30% 저감된 3억2900만 원에서 2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의 동일 평형대 시세는 현재 5억 원대 중반 수준에서 형성돼 있다.

지난 2012년 2월 최희섭씨와 전 아내는 이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하지만 매수 후 채권, 채무 관련 등기는 모두 전 아내 지분에만 설정돼 있는 상태다. 현재 전 아내의 지분에는 근저당, 질권, 가압류, 압류 등 다수의 권리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를 신청한 임차인은 지난해 4월 임차권을 등기하고 이사를 간 상태여서 명도에 대한 부담은 없다"며 "다만 임차인의 이사 이후 공실 상태가 지속되면서 관리비가 미납된 점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