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이클, 아시아선수권 금 6개…“올림픽 시즌 순항”
한국사이클, 아시아선수권 금 6개…“올림픽 시즌 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트랙사이클 아시아선수권대회 남자 단체 추발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대표팀.한국국토정보공사 제공

한국 사이클 대표팀이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19 트랙사이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 등 총 12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대한자전거연맹은 14일 “아시아선수권은 전체 국제대회 중 두 번째로 올림픽 출전 포인트를 많이 부여하는 대회여서 대표팀은 전력을 다해 임했다. 단체추발에서 남녀 동반 우승을 달성하며 올림픽 출전 포인트를 대거 획득, 한국사이클 염원인 올림픽 첫 메달을 향해 순항했다”고 평가했다.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종목에서는 단체추발 출전권을 획득하면 매디슨과 옴니엄 종목 출전권도 자동으로 함께 가져갈 수 있다.

대표팀은 남자 중장거리에서 단체추발(임재연·박상훈·신동인·민경호·김옥철), 포인트레이스(박상훈), 개인추발(민경호), 매디슨(임재연·김옥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옴니엄(신동인)에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여자 중장거리팀은 단체추발(김유리·이주미·나아름·장수지)과 개인추발(이주미)에서 금메달 2개를, 매디슨(김유리·나아름)에서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단거리에서는 남자 1㎞ 독주(김준철) 동메달, 여자 500m 독주(김수현) 은메달과 여자 단체스프린트(이혜진·김수현) 은메달, 여자 스프린트(이혜진)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엄인영 국가대표 총감독은 “아시아선수권은 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대회다. 이번 대회에서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보여준 남녀 중장거리팀의 상승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단거리 이혜진도 금메달을 획득하지는 못했지만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보여줘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