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피오, '블락비 지코 저격설' 언급
'라디오스타' 피오, '블락비 지코 저격설'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락비 피오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소속사에서 독립한 멤버 지코를 저격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다. MBC
블락비 피오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소속사에서 독립한 멤버 지코를 저격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다. MBC

블락비 피오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소속사에서 독립한 멤버 지코를 저격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다.

오는 16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는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피오는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포텐을 터트려 신 예능 대세로 급부상했다. 그는 해맑고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인사를 했고 예능 대세 다운 솔직함과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피오는 블락비의 거취와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얘기하면서 독립한 멤버 지코에 대해서도 속 시원한 얘기를 들려줬다. 그는 자신이 지코를 저격을 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정리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피오는 김구라에게 꼭 해보고 싶었던 일이 있었다면서 '라디오스타' 600회를 기념해 소원을 성취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 뜻밖의 그의 행동에 김구라가 옴짝달싹하지 못했다고 전해져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최근 연기자로 드라마 '남자친구'에 출연 중인 피오는 배우 송혜교를 보고 말문이 막혔던 얘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인형이 움직이더라"며 그 순간을 다시 회상해 미소를 짓게 했다.

또한 피오는 블락비 콘서트 후 뒷풀이에서 대형사고를 쳤던 자신의 실수(?)를 낱낱이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여기에 함께 듀오를 꿈꿨던 절친 위너의 송민호와의 연습생 시절 스토리를 꺼내며 그에게 심쿵(?)했던 사연으로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피오가 밝히는 블락비의 향후 활동 방향과 절친 송민호에게 심쿵했던 감동적인 우정 스토리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