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기업 고용 창출 앞장…일자리 만들기는 최대 당면 현안"
문 대통령 "대기업 고용 창출 앞장…일자리 만들기는 최대 당면 현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최태원 SK 회장의 발언을 듣고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기업•중견기업인 13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최태원 SK 회장의 발언을 듣고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기업•중견기업인 13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업들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 내 관련 전담 지원반을 가동하겠다”면서“일자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고용 창출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좋은 일자리 만들기는 우리 경제의 최대 당면 현안”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리나라 설비투자의 85%를 차지하고 있다”며 “주요 기업들이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을 위해 꾸준히 투자를 해줬지만, 지난해 2분기부터 전체 설비투자가 감소세로 전환한 아쉬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올해 우리 정부의 목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업 발굴과 투자에 더욱 힘써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래 성장동력을 위해 신산업과 신기술, 신제품에 더 많은 투자를 바라마지 않는다”며 “혁신은 기업의 도약을 위한 발판이며 우리 경제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꾸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로 나아가는 데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주역이 되어주길 기대한다”며 “정부도 여러분의 혁신 노력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조 원이 넘는 연구개발(R&D) 예산 지원을 통해 기술 개발·인력 양성·첨단기술 사업화를 적극 돕겠다는 의지도 보였다”며 “수소경제, 미래자동차, 바이오 산업, 에너지 신산업, 비메모리 반도체, 5G 기반산업, 혁신부품과 소재장비 등을 신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한국형 규제박스가 시행되면 신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혁신도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며 “정부는 또 신기술, 신사업의 시장 출시와 사업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세계경제 둔화와 함께 우리 경제도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그러나 정부와 기업, 노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얼마든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한국경제의 큰 흐름과 전환을 이끌어 왔다. 새로운 산업과 시장 개척에 여러분이 앞장서주실 것이라고 믿는다”며 “정부는 올해 여러분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현장의 어려움을 신속하게 해소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비롯한 재계 25위권 기업 대표들과 39명의 중견기업 대표,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