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절반이 쇠퇴… 도시재생 올인
경기도 절반이 쇠퇴… 도시재생 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월피동·부천 원미동 등 2020년 290곳 암울
전국 100곳 선정, 10조 걸린 재생사업 유치전 사활
▲ 국토교통부의 2017년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에 선정된 광명5동 너부대마을 전경

경기지역의 절반가량이 쇠퇴지역으로 분류, 사실상 활력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지역의 중심으로 번성했던 곳이 인구가 줄고, 사업체가 떠나는 등 ‘암울함’만 남은 것이다. 이에 경기도는 도시재생 사업으로 구도심의 부활을 위해 전력투구, 향후 성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도와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560여 곳 읍ㆍ면ㆍ동 가운데 쇠퇴지역으로 분류된 곳은 230여 곳으로 추산된다. 쇠퇴지역이란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정의한 것이다. 대상지역은 ▲사업체(최근 10년간 5% 이상의 사업체가 감소하거나 또는 최근 5년간 3회 연속 사업체가 감소) ▲인구(최근 20년간 인구증감률이 20% 감소하거나 또는 최근 5년간 3회 연속 인구가 감소) ▲건축물(전체 건축물 대비 준공 이후 20년 이상 노후건축물 비율이 50% 이상)등의 세 가지 조건 중 두 가지 이상이 해당해야 한다.

특히 2020년에는 290곳 이상이 쇠퇴지역으로 확장되면서 50% 이상으로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도내 대표적인 쇠퇴지역은 안산 월피동, 부천 원미동, 수원 매산동 등이 있다. 특히 수원 매산동은 도청 인근으로 거대한 상권을 자랑했으나 이제는 영향력이 많이 떨어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도는 올해 10조 원이 걸린 도시재생 사업을 놓고 타 시ㆍ도와 치열한 유치전을 벌인다. 국토부는 오는 31일부터 ‘2019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시작한다. 올해 총 100곳이 선정되는 가운데 이번 공모를 통해 3월께 30곳이, 7월께 70곳의 사업지가 정해질 예정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5년간 50조 원을 투자하는 국정 과제다. 도시 쇠퇴에 대응해 지역 주도로 도시공간을 혁신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올해 사업 중 30곳은 국가공모 사업으로, 70곳은 광역 시ㆍ도 자체 선정 방식으로 이뤄진다. 비용은 국비 60%(시ㆍ도별 차이 있음)와 도ㆍ시ㆍ군비 40%(도비 12%, 시ㆍ군비 28%)로 진행된다. 지난해 말 정부가 실시한 올해 사업분 수요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적으로 225곳이 공모 의사(경쟁률 2대 1 이상)를 보였다.

이에 따라 도는 2017년과 지난해 총 17곳을 선정 받은 데 이어 올해 사업분 확보를 위해서도 전력투구한다. 올해 도는 국가 공모사업으로 1곳ㆍ자체 선정으로 7곳 등 총 8곳을 정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뉴딜사업 예산 1천174억 원 중 50%를 1분기에 집행해 사업속도를 제고하면서 모니터링, 현장점검 등을 통해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지원율을 현 60%에서 70%로 상향을 국토부에 건의했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