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 디스플레이’ 탑재한 첫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달 국내 출시
‘홀 디스플레이’ 탑재한 첫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달 국내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LG전자 ‘고객 잡기’ 한판 대결 불가피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첫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이달 국내 출시됨에 따라 연초부터 삼성전자, LG전자 간에 ‘고객 잡기’ 한판 대결이 불가피하다.

1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말 중국에서 첫선을 보인 갤럭시A8s를 이달 중 ‘갤럭시A9 프로’라는 이름으로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상단 한쪽 카메라를 위한 작은 구멍만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형태가 특징이다. 작년 애플이 아이폰X에서 처음 선보인 ‘노치 디스플레이’보다 전면 디스플레이 면적이 넓어져 화면 몰입감이 커지는 장점이 있다.

6.4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710 프로세서를 탑재했고 2천400만·1천만·500만 화소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전면 2천400만 화소 싱글 카메라를 장착했다. 6GB 램에 128GB 저장 용량, 3천400㎃h 배터리 용량을 갖췄다. 가격은 50만 원대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2월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언팩(공개) 행사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를 앞두고 있어 소비자의 관심을 뜨겁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인도에서 새 중저가폰 라인업인 갤럭시M 시리즈를 출시한다. 갤럭시M10·M20·M30은 전면 카메라 부분이 ‘V’ 모양으로 패인 ‘인피니티 V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M20에는 듀얼 카메라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용량도 5천㎃h로 커진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지난 11일 보급형 Q시리즈의 네 번째 모델인 Q9을 출시했다. 작년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의 파생 제품으로 19.5대 9 화면비의 6.1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821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구글 렌즈, 붐박스 스피커 등 G7 씽큐의 프리미엄 기능을 담았다. 출고가는 49만 9천400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프리미엄폰이 나오기 전에 공백을 메우고 중저가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연초부터 중저가폰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