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상습폭행 이후 여성체육위원 복귀
김소희 상습폭행 이후 여성체육위원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뉴스8' 방송 캡처. SBS
SBS '뉴스8' 방송 캡처. SBS

김소희 상습폭행 전력에도 여성 체육위원회 위원으로 일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SBS '뉴스8'는 김소희 전 코치는 지난 2017년 3월 대한체육회 여성 체육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으며 1년에 두 번 대한체육회 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도 참석한다고 보도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김 코치는 지난 2004년 선수들이 상습폭행을 폭로하며 선수촌을 이탈한 사건 직후 코치직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이후 여성 체육위원회 위원으로 복귀했다. 여성 체육위원회의 주요 활동은 여성 체육인의 권익 보호와 증진이다. 그런데, 이 업무를 과거 폭행 사건에 연루됐던 인물이 맡은 것이라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하지만 대한체육회 직원은 "오래된 사안이고 이후에 활동하셨던 게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김 전 코치의 폭행 전력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했다.

또 김소희 상습폭행 전력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빙상연맹 또한 김 전 코치가 당시 어떤 징계를 받았는지 자료가 남아 있지 않아 확인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