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SNS 논란에 심경 밝혀…"저 좀 예뻐해 주세요"
설리, SNS 논란에 심경 밝혀…"저 좀 예뻐해 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진리상점' 캡처(위),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진리상점' 캡처(위), 설리 인스타그램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15일 웹예능 '진리상점'에서는 설리를 포함한 출연진들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날 설리는 "책임감과 내 사람들의 소중함, 팬들의 감사. 더 많이 소중해야겠다. 처음 팬들 만났을 때도 와주신 고마움, 나를 만나러 와주셨구나"라며 '진리상점'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최근 논란에 대해 "친구들한테 미안했다"며 "'좋은 친구들인데 '왜 나 때문에 욕을 먹어야 하지?' 저를 아는 사람들은 악의가 없다는 걸 너무 잘 알 텐데... 저한테만 유독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 것들이 속상하기도 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바뀔거라고 생각한다. '진리상점'을 하면서도 재 편도 많이 생긴 것 같고, 사람들이 많이 바뀌지 않았나"라며 "좀 더 저를 알게 되지 않았나. 스텝분들도 항상 믿어주셔서 감사했다. 좋아해주는 게 보이니까. 저도 즐겁게 할 수 있는 것 같다. 그게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설리는 "시청자분들, 그리고 '진리상점' 응원해 주는 기자분들. 좋은 기사 많이 써주시고 '진리상점' 많이 관심 가져주세고 처음부터 정독해달라.  이어 "기자님들 저좀 예뻐해 주세요. 시청자님들 저 좀 예뻐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 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인들과의 신년 파티 현장을 공개해 논란을 빚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