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배유람, 역시 '믿보씬'…승부 근성 발동
'나쁜형사' 배유람, 역시 '믿보씬'…승부 근성 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형사'에서 씬스틸러로 활약 중인 배우 배유람. MBC
'나쁜형사'에서 씬스틸러로 활약 중인 배우 배유람. MBC

배우 배유람이 짜릿한 승부 근성을 발동시키며 믿고 보는 씬스틸러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고 있다.

지난 14일 MBC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 21, 22회 방송에서 반지득(배유람)은 S&S(Serious&Serial)팀원들에게 "세상 정보에 너무 늦는 거 아냐? 인터넷은 새로운 떡밥으로 난리가 났어요"라고 그 누구보다 빠르게 새 사건의 시작을 알리며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또 "팀장님만 계셨으면 딱 우리 사건"이라며 관심을 드러내는 등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호기심 가득한 배유람(반지득 역)의 표정과 반짝이는 눈빛에선 재기발랄함이 묻어났고 S&S팀의 분위기메이커다운 활력이 느껴졌다는 반응.

무엇보다 반지득의 활약은 악질 범죄자를 찾아다니며 처단하는 '문제의 처단자'의 위치를 찾아야 할 때 더욱 빛났다. 해킹해서 찾을 수 없냐는 동료의 말에 "얘는 내가 무슨 최종병기인줄 알아. 제대로 된 전문가 솜씨야"라고 고개를 저으면서도 스스로 승부 근성을 발동시킨 것.

앞서 미군 해킹에도 성공했던 그는 결국 예리한 눈썰미와 빠른 두뇌로 처단자가 있는 장소의 큰 힌트를 확보해냈다. "내 눈은 못 피한다"며 뿌듯해하는 모습에선 역시 '믿고 맏기는 반지득'의 든든한 면모가 두드러졌다. 어제(15일) 방송된 23, 24회에서 역시 뛰어난 능력으로 처단자의 정체를 단번에 찾아내는가 하면 논리정연하게 상황을 정리, 브리핑하며 극의 몰입도를 잇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처럼 때로는 능청스럽고 때로는 재치 있는 천재 능력자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 배유람의 연기와 독특한 매력은 매회 드라마의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믿고 보는 씬스틸러, 배유람의 활약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MBC '나쁜 형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