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박아인, 월요병 타파하는 귀여움 '활짝'
'복수가 돌아왔다' 박아인, 월요병 타파하는 귀여움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양민지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박아인.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양민지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박아인. SBS

배우 박아인이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타파하는 매력 요정으로 사랑 받고 있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 이하 '복수돌')로 매주 안방극장을 찾아가고 있는 박아인(양민지 역)은 푼수 같은 귀여움과 때로는 유쾌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하고 있다.

극 초반 강복수(유승호)를 따라다녔던 양민지(박아인)는 갑작스레 찾아온 진짜 사랑에 핑크빛 소녀 감성을 뿜어내고 있다. 늘 티격태격 다투던 이경현(김동영)에게 심쿵해 평소와 달리 한껏 예쁘게 꾸미고 다니는가 하면 공짜 영화표 두 장이 생겼다며 그를 넌지시 떠본 것. 속보이는 투명한 행동에도 아닌 척하는 박아인의 새침한 표정은 한층 귀여움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방송에서는 설송고에 취업해 교무실을 돌아다니던 중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교내 경시대회의 상장 목록을 발견, 재빨리 핸드폰으로 증거를 남기며 비상한 두뇌(?)를 입증했다. 학교의 비리를 파헤치는 데 일조하고 있는 그녀의 침투력(?)과 센스는 시청자들의 응원을 절로 부르고 있다.

또 어제(15일)는 손수정(조보아)에게 틱틱 대다가도 그녀가 의뢰를 하겠다는 말을 꺼내자마자 고객님으로 모시는 급 태세전환을 보여주는가 하면 학교 땡땡이를 친 들꽃반 아이들을 잡아들이며 깜찍한 카리스마까지 선보였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박아인의 표정은 생생한 감정을 전달하며 보는 재미를 상승시켰다.

이처럼 박아인은 변화무쌍한 연기결과 독보적인 개성으로 양민지 캐릭터를 더욱 사랑스럽게 소화해내 매주 안방극장을 기분 좋은 에너지로 물들이고 있다.

매력둥이 박아인이 뿜어내는 해피 바이러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