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악플러 2차 형사 고소 "악의적 비방 선처 없다"
숀, 악플러 2차 형사 고소 "악의적 비방 선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J 겸 프로듀서 숀. DCTOM엔터테인먼트
DJ 겸 프로듀서 숀. DCTOM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숀(SHAUN)이 악플러들에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16일 소속사 DCTOM엔터테인먼트는 "숀과 관련된 무분별하고 상습적인 악성 게시글 게재 및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네티즌들에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에 대한 자료 수집은 이미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숀은 지난해에도 이와 관련한 모니터링 자료를 취합한 후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모욕 및 명예훼손에 따른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

당시 그는 피소자들의 어린 나이를 감안해 고소를 더 진행하지 않고, 선처를 베푼 바 있다. 그럼에도 심각한 수준의 악성댓글이 반복되자 더 이상의 합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도를 지나친 악성 게시물 및 루머로 인해 숀이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며 "건전한 비판이 아닌 악의적인 비방을 일삼는 사례들에 대해 더는 좌시하지 않고, 모든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경고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