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환황해권 북한자원개발연구원 설립…북측 광물 겨냥
인하대, 환황해권 북한자원개발연구원 설립…북측 광물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학교가 북한지역 자원개발을 위한 연구원을 설립한다.

인하대는 대학 연구진을 중심으로 북한지역 자원개발을 위한 ‘환 황해권 북한자원개발 연구원’을 송도에 설립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연구원 산하에는 북한자원캠퍼스를 설치,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와 북한자원개발사업화센터, 북한자원개발교육센터 등을 두고 사업단 활동에 참여한다.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는 북한 광산에 적용 가능한 연구 개발 사업을 추진, ICT-자원 융합기술과 같은 미래 혁신 산업 육성 등을 통해 남북이 모두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인하대는 북한자원개발연구원을 중심으로 자원개발사업과 인력양성사업, 학술교류협력사업, R&D사업 등 4가지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인하대는 먼저 북한 대학들과의 학술교류협력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국내 기관과 사업단 그룹을 구성하고, 중국과 연변 연구원, 북한 대학 기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북한 광물 자원 분석에 나선다.

또 북한 개성이나 해주 등지에 자원개발교육원도 건립한다.

여기서는 자원공학분야와 자원물류분야 등 자원 개발 사업에 필요한 남북 인력을 실무·전문 분야로 나눠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인하대는 인천시와 오는 2020년 설립 목표로 가칭 ‘한반도 환 황해권 경제벨트 자원개발 사업단’을 설립, 북한 자원개발을 통해 남북교류의 발판을 마련한다.

김진 에너지자원공학과 교수는 “인하대가 환 황해권 자원개발에 주도적으로 나서 앞으로 다가올 남북 화해와 공동번영의 시대를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북한에는 모두 728개 광산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해도와 평안도에만 351개의 광산이 몰려 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