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에너지복지 실현 첫발…2022년까지 도시가스 보급률 90% 올린다
화성시, 에너지복지 실현 첫발…2022년까지 도시가스 보급률 90% 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전국평균 보다 낮은 도시가스 보급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도시가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화성시 도시가스 보급률은 전국 평균은 83.1%보다 낮은 78.1%를 기록했다. 동탄신도시를 포함한 화성 동부권의 보급률은 82.3% 였으나, 농ㆍ어촌 마을이 집중된 서부권은 72.2%로 전국 평균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도시가스 미 공급지역 주민들은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LPG나 등유 등의 에너지를 사용할 수 밖에 없어 취사ㆍ난방 연료비 부담이 2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시는 에너지 공급 불균형으로 인한 격차를 해소하고 주민들의 연료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농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도시가스 공급 취약지역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번 지원사업에 앞서 지난해 10월 ㈜삼천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4년간 총 788억 원을 들여 오는 2022년까지 도시가스보급률을 90%로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지원 대상은 도시가스 미 공급지역 중 10동 이상의 가구가 있고, 주택 소유자의 3분의 2이상이 공급을 희망하는 지역 등이다. 설치비는 총 공사비의 72%를 화성시가, 25%를 ㈜삼천리가 지원하고 나머지 3%는 수요자가 부담하게 된다. 지원 신청은 다음달 14일까지이며, 시청 신재생에너지과 에너지자원팀으로 방문접수 하면 된다.

서철모 시장은 “생활여건이 어려운 시민일수록 난방비 부담을 크게 느끼는데, 그런 분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 경제성 등의 이유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지역에 상관없이 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저렴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에너지 복지 실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