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친환경 인증 거짓광고… 닛산, 과징금 9억원·檢 수사
연비·친환경 인증 거짓광고… 닛산, 과징금 9억원·檢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자동차 제조사 닛산이 연비와 친환경 인증 관련 거짓 광고를 해 9억 원가량의 과징금을 맞고 검찰 수사까지 받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한국닛산과 모회사인 닛산 모터스 리미티드컴퍼니를 검찰에 고발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정위는 두 회사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9억 원 부과 결정도 내렸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광고하면서 차량 연비나 배출가스 인증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한 혐의를 받는다.

한국닛산은 ‘인피니티 Q50 2.2d’ 차량 부착 스티커, 카탈로그, 홍보물에 연비를 15.1㎞/ℓ로 표시했지만 일본 닛산에서 받은 시험성적서상 실제 연비는 14.6㎞/ℓ였다. 한국닛산은 이를 조작해 관계부처에 승인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국닛산과 일본닛산은 ‘캐시카이 디젤’을 광고하면서 유럽연합(EU)의 경유차 배기가스 기준인 ‘유로-6’ 기준을 충족한다고 알렸다.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차량은 연간 10만 원가량인 환경개선부담금이 면제된다. 그러나 지난 2016년 환경부 조사 과정에서 이들이 배출가스 재순환장치를 불법으로 조작해 인증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