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의회의와 함께 추경 조기편성 추진
인천시, 시의회의와 함께 추경 조기편성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시의회 의장단이 1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시기를 3월로 앞당기기 위한 사전협의를 가졌다.

시 집행부는 16일 ‘2019년 제1회 추경예산 조기편성’안을 이용범(계양3) 시의회 의장과 2명의 부의장, 6명의 상임위원회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추진 일정 등을 협의했다.

의장단은 추경 조기 편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오는 28일 추경편성 계획이 수립되면 3월까지 심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의회는 다음 달 2월 13~19일까지 예산에 대한 실무심사 진행한다.

이후 각 위원회의 예산에 대한 요구 내용이 마무리되면 시는 3월 4일 확정된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제출된 추경 예산안은 3월 12일부터 열리는 제 253회 임시회에서 논의돼, 같은 달 29일 마무리한다.

시가 시의회에 심사를 요청한 1차 추경예산은 약 1천572억원 규모다.

재정 분권 계획에 따라 증가하는 지방소비세 증가분 약 900억여원과 지방교부세 정산분 약 500억여원, 예상보다 많이 받은 교부세 60억원 등을 1차 추경에 반영할 방침이다.

추경 예산은 일자리·생활 SOC 사업과 어촌 뉴딜 300 사업,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 사업 등에 반영한다.

또 시와 군·구가 자체적으로 추진할 사업에도 예산이 배정될 예정이다.

한편, 시의 조기 추경 예산 편성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확장적 재정 정책에 따라 인천도 지역 경제 부양을 위해 시 예산을 조기에 투입, 선도적 대응에 나서기 위한 것이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