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설 명절 맞아 불량 축산물 위생 감시 나서
인천시 설 명절 맞아 불량 축산물 위생 감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불량 축산물 유통 방지를 위한 단속에 나선다.

16일 시에 따르면 21일부터 2월1일까지 지역 내 축산물 관련 업체에 대한 일제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단속은 축산물 최대 성수기인 설 명절을 맞아 시민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원산지 허위표시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축산물 작업장 위생관리 실태 점검 등을 진행한다.

대상은 지역 내 도축장과 축산물 가공업, 식육포장처리업, 축산물판매업 등 제조·가공·판매·유통업소 등 총 4천247개 영업장이다.

설 선물 세트로 가공되는 갈비와 햄, 제수용품, 부적합한 계란 유통 여부를 집중 조사한다.

또 점검 중 제품의 안전성과 허위 표시 등이 의심되는 제품은 정밀 검사도 진행한다.

시는 불량이 의심되는 제품을 수거해 부패도,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고, 문제가 발생한 축산물 등은 회수·폐기를 할 예정이다.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도 병행한다.

특별 위생감시 결과 축산물의 안전과 직결된 적발 사항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과태료 등을 부과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축산물 최대 소비시기인 설에 점검을 더욱 철저히 시행할 것”이라며 “단속뿐 아니라 축산물 위생에 대한 홍보와 계몽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