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5월 계약 종료…소속사 "재계약 적극 논의할 것"
EXID, 5월 계약 종료…소속사 "재계약 적극 논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XID(이엑스아이디). 바나나컬쳐
EXID(이엑스아이디). 바나나컬쳐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와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간 전속계약이 오는 5월 종료된다.

바나나컬쳐는 17일 "EXID는 2019년 5월까지 전속계약이 돼 있다. 재계약과 관련해 이달 말 또는 2월 중 모든 멤버와 적극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EXID는 다음 달 일본 투어가 예정됐다. 이후 정규 앨범 발매도 준비한다"며 "계약 만료 전 예정된 일정들을 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EXID는 2012년 2월 '홀라'(Holla)로 데뷔했으며, 2014년 발표한 '위아래'가 일명 '차트 역주행'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길었던 무명의 터널을 빠져나왔다.

데뷔 초 멤버 세 명이 탈퇴하고 혜린과 솔지가 합류했으며, 최근 갑상선 항진증으로 팀을 떠난 솔지가 합류해 완전체로 복귀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