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해명…"소개·개도하는 프로그램 아냐"
백종원 해명…"소개·개도하는 프로그램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이 '골목식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방송 캡처
백종원이 '골목식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방송 캡처

백종원이 '골목식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편에서 새로 오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청파동 버거집을 언급하며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굳이 장사 잘 되는 집까지 봐야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이야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골목식당'은 골목에 있는 식당과 골목 상권에 도움을 주는 거다. 여기에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며 "버거집과 같은 선두 주자가 있으면 사람들이 모인다. 다른 가게들이 좋은 가게의 좋은 부분을 배울 수 있고, 그 가게가 잘 되면서 다른 가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파동 골목에 대해 "이번 경우 신생가게들이 같이 들어왔다. 그렇다고 해서 골목 안에 같이 있기 때문에 뺄 수 없다"며 "'가게를 새로 열 때 저런 걸 준비해야겠구나' 같이 이 가게를 통해 알려주는 것이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또 백종원은 "오해하는 게 있는데 '골목식당'이 오래된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며 "그렇다고 새로운 가게를 개도하는 프로그램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성주는 "'골목식당'을 하면서 여러 골목을 찾아나가니까 장사하는 유형도 천차만별이다. 잘 되는 가게는 잘 되는 가게대로, 안 되는 가게는 가게대로 배울 점이 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우리가 원한다고 가게가 섭외되는 게 아니다. 골목 자체를 찾다보면 버거집처럼 선두적인 가게가 제일 좋지만, 없는 경우도 있다"며 "이번 청파동 6개의 골목 중 2개는 섭외를 실패했다. 섭외하면 좋겠다고 하지만 전국적으로 망신 당할 수 있어 서보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섭외 논란에 대해 "'몇 달 안 된 집은 제작진 친척이다'라고 하는데, 저번에도 얘기 했지만 고발해라. 그런 유언비어 퍼트리면 저희가 고발한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