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성기업 85%는 영세업체...정책 지원 절실
경기도 여성기업 85%는 영세업체...정책 지원 절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여성기업의 85%는 종업원 4인 이하 영세업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내 여성기업의 89%가 지원정책 혜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 전국 최다 여성기업 소재지의 명성이 무색하다는 지적이다.

경기연구원 17일 ‘경기도 여성기업 지원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보면 2015년 기준 대표자가 여성인 사업체는 전국에 139만 4천여 개로, 전체 사업체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지역에는 전국 여성기업의 약 20%인 28만 8천여 개가 소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26만 3천여 개)보다 많으며, 전국 최다 수치다.

특히 여성기업인은 전반적으로 영세한 고용규모, 소규모 매출, 업종의 편중성, 일과 가정의 양립 부담 등의 특성을 보이며 정책적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내 여성기업의 85.1%는 1~4인으로 구성된 영세업체였다. 그다음은 5~9인 규모(11%)다. 100인 이상은 0.1%에 불과하다.

업종에서는 주로 도매 및 소매업(26.9%), 숙박 및 음식점업(29.4%)에 종사하는 등에 편중된 경향을 보였다. 이 같은 업종 분포는 개업ㆍ운영 자금이 낮기 때문이다. 진입장벽이 낮은 만큼 치열한 시장 경쟁도 전개, 도태되는 업체도 상당수 발생한다.

하지만 도내 여성기업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경영상의 어려움에도 정부와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각종 지원정책을 경험하지 못한 여성기업인의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응답자 중 89%는 ‘정부가 시행하는 지원정책을 전혀 경험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영성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원정책 관련 정보의 부족 등으로 여성기업 지원제도의 경험 비율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기업 지원 인프라 확충을 통해 토대를 탄탄히 하고 그 위에서 여성기업의 역량을 강화해 양질의 튼튼한 기업으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여성기업이 질적ㆍ양적으로 확대되는 과정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자생력, 전문성 기반 창업,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 키워드를 향후 5개년 계획 수립에 반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여성기업 육성 종합계획(2019~2023)의 수립을 준비하고 있다. 종합계획은 여성기업의 자립화와 경쟁력을 확보하고, 여성기업 활동의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