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다산신도시 입주 ‘교통난 최대피해’ 해법찾기 모색
구리시, 다산신도시 입주 ‘교통난 최대피해’ 해법찾기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가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의 본격 입주에 의한 교통량 증가로 상습 정체구간이 늘어난 최대피해 지역으로서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는 시청 내 상황실에서 안승남 시장 주도로 남양주 문경희ㆍ김미리 도의원, 임창렬 구리시 도의원을 비롯, 도 김준태 교통국장 등 경기도 실무진이 참석한 가운데 구리시와 남양주시의 공동 현안으로 떠오른 교통 혼잡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협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경희 의원은 “다산신도시 입주 여파로 본의 아니게 최대 피해지역은 구리시이고, 구리시민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의는 가변차로 설치 운영 등 교통수요분산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남 시장은“출ㆍ퇴근시간대면 교문사거리를 중심으로 서울방면에 향하는 차량들로 인해 그야말로 교통지옥이라 할 만큼 정신적, 경제적 유ㆍ무형의 큰 피해를 입고 있고, 실제로 현장에서 시민들의 의견들을 청취해보면 늘어나는 교통량에 비해 도로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미 들어선 다산신도시는 물론 향후 6만6천호가 예상되는 왕숙지구 등 3기 신도시 계획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시장은 “이러한 시점에서 남양주시가 제안하는 남양주 수석동~구리~서울 광진구에 이르는 약 9.0㎞ 구간의 가변차로 또는 이동형 중앙분리대는 오히려 운전자들의 안전이 우려되기 때문에 경기도와 서울시 국토교통부가 서로 협력해서 강변북로 확장을 비롯해 사람이 살 수 있는 확실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관련 도 김준태 교통국장은 “서울을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이 구리시이고 이로 인해 구리시민이 겪어야 하는 교통 혼잡은 매우 어려운 상황임을 잘 알고 있다”며 “가장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조속한 시일 내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