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3~4월 베트남 다낭 유력
2차 북미정상회담, 3~4월 베트남 다낭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P “트럼프, 오늘 공식 발표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복수의 미국 및 아시아 외교관을 인용,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이번 금요일(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북미 고위급회담을 위해 17일 워싱턴DC를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을 만날 예정으로, 18일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외신은 전했다.

WP는 “이는 지난해 6월 제1차 북미정상회담 직전에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들고 직접 백악관을 찾았던 이례적인 외교 행보를 되풀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도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원장의 방문 일정에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베트남 다낭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정상회담 준비상황을 잘 아는 외교 당국자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발표될 경우 시기는 3월 또는 4월, 장소는 베트남 다낭이 가장 유력해 보인다”고 말했다고 WP가 전했다. 앞서 베트남 정부는 2차 정상회담을 하노이보다 경호가 용이한 다낭에서 유치하고 싶다는 뜻을 북미 양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미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 “베트남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회담 장소가 될 수 있다”며 “아직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올 1분기 중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은 항공편으로 17일 오후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폼페이오 장관뿐만 아니라 지나 해스펠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도 만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