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탈원전 재검토”… 후폭풍 자초
송영길 의원 “탈원전 재검토”… 후폭풍 자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핑계 ‘핵발전’ 당위론
인천 환경단체 “국민안전 외면”

최근 정부의 탈 원전 정책 재검토를 주장한 송영길 의원(더민주·인천 계양을)의 발언과 관련해 인천지역 환경단체들이 국민안전을 위협한다며 반발에 나섰다.

인천녹색연합과 인천환경운동연합 등은 17일 계양구 임학동 송 의원 지역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 의원의 발언이 사실상 핵 산업계에 힘을 실어주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핵산업계가 신한울(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정치인들의 미세먼지와 기후변화를 핑계로 핵발전소를 다시 건설해야 한다는 주장을 규탄한다”며 “특히 송 의원의 발언은 지구온난화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이 아닌 핵산업계를 의식한 정치적 발언으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미세먼지와 기후변화를 걱정한다는 송 의원이 추진한 것은 수도권 서부 권역 기후변화의 완충역할을 해온 대규모 논 습지를 개발하는 계양테크노벨리 조성”이라고 지적하며 “핵 산업 대신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녹색연합 관계자는 “대규모 석탄화력발전소와 가까운 인천지역은 탈 석탄, 탈 화석연료를 넘어 에너지 전환사회를 위한 논의가 진행돼야 할 곳”이라며 “에너지 구조를 바꾸는데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핵산업계 기득권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는 것을 계속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 의원은 지난 11일 열린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는 중단하되 신한울 3·4호기 공사는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이 커지자 송 의원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탈 원전 정책에 동의하지만, 중장기적 에너지 혼합·균형정책이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