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 결국 고개숙인 계양구의원들
“죄송” 결국 고개숙인 계양구의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도시위 의원 ‘공식사과문’ 발표
외유성 국외연수 관련 “경솔한 행동”

외유성 국외연수로 물의를 빚었던 인천 계양구의회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계양구의회 자치도시위원회 의원들은 17일 공식사과문을 내고 “국외여행 논란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이 의원들의 불찰이고 경솔한 행동이었다”며 “깊은 반성과 함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민의 눈높이에 맞는 청렴성을 갖춘 의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구민의 눈과 귀가 얼마나 무서운지 처절하게 느꼈고 호된 질책을 달게 받고 뼈를 깎는 노력을 통해 변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외연수를 갔던 조성환·조양희·김유순·김숙의 의원은 구에서 지원받은 연수비 각각 300만원을 구의회에 반납하기도 했다.

계양구의회 의원 4명과 수행공무원 2명은 8박 9일 일정으로 호주와 뉴질랜드를 방문하려고 지난 10일 오후 출국했으나 비판여론이 거세지자 호주에서 하루만 머무르고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조기 귀국했다.

이들은 애초 호주 블루마운틴과 오페라하우스, 뉴질랜드 와이토모 동굴·테푸이아 민속마을·타우포호수·해안공원 등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윤환 계양구의회 의장은 “이번 해외연수로 인해 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구민의 대표기관으로서 계양구의회가 보다 성숙된 의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