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책 발간 않고 보조금 멋대로 쓴 전 예술단체 간부 검찰 송치
경찰, 책 발간 않고 보조금 멋대로 쓴 전 예술단체 간부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받은 보조금을 유용한 예술단체 전직 간부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 한국예술문화단체 인천시연합회(인천 예총) 회장 A씨(72)와 전 사무처장 B씨(71)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 등은 2013∼2014년 ‘인천 예총 30년사’라는 책을 발간하는 명목으로 인천시로부터 보조금 7천만원을 지원받고 나서 책을 집필하지 않고 일부 예산은 사적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2013년 4천만원, 2014년 3천만원을 각각 지원받았지만, 2013년에 받은 예산 일부를 생활비나 단체 활동비 등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1차 예산 중 2천700만원가량은 집필·감수 위원 활동비 등의 명목으로 지출했다며 집행 내역을 보고했으나 책은 발간되지 않았다.

이들은 경찰에서 “각 예술 관련 단체로부터 자료를 수집해야 하는데 자료 수집이 늦어지면서 책 발간도 지연됐다”고 진술했다.

인천시는 지난해 6월 자체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2014년 지원한 예산 3천만원을 전액 회수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