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예치금 돌려달라” 피해자들 집단 행동 경찰에 거래소 고소
“가상화폐 예치금 돌려달라” 피해자들 집단 행동 경찰에 거래소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거래소가 예치한 돈을 돌려주지 않자 회원들이 업체를 고소하고, 집회를 여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1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거래소 회원들이 사기 혐의 등으로 거래소 A(33) 전 대표이사 등 관계자를 고소했다.

회원 B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제출한 고소장에서 “1억2천만원 정도를 거래소로 예치했고, 8천만원을 빼려고 했으나 거래소가 출금을 해주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금 지연을 이유로 A씨 등을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회원은 5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소 회원들은 ‘피해자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날 오후 청라국제도시 거래소 고객센터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속한 출금 등을 촉구했다.

거래소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장을 제출한 회원과 업체 관계자 등을 조만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