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단일지도체제’ 확정… 당권 레이스 본격화
한국당 ‘단일지도체제’ 확정… 당권 레이스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협위원장 사퇴 규정 완화’ 등 당헌·당규 개정안 의결

자유한국당은 17일 오는 ‘2ㆍ27 전당대회’에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단일지도체제’를 적용하기로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이 같이 의결했다. 단일지도체제는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 당 대표에게 주요 권한을 집중시키는 체제다.

한국당은 지난 홍준표 대표체제에서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 문제가 부각되자 대표와 최고위원을 통합 선출하는 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을 논의했다. 하지만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아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또 한국당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여성 최고위원을 남성 후보들과 분리하지 않고 통합해 선출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당은 법 위반으로 기소되면 바로 당원권을 정지시키는 징계규정 등도 대폭 완화했다. 당협위원장에 대해 기소와 동시에 위원장직을 사퇴하게 한 종전 규정을 완화, 2심에서 유죄가 확정돼야만 위원장직을 사퇴하도록 했다.

한편 이날 비공개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는 조강특위의 조직위원장 선정에 대한 일부 반발이 극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오디션 점수 산정과 일부 조강특위 위원의 특혜 제공 의혹에 대해 불만이 제기되면서 나오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저는 공천심사과정에서 심사과정을 주관했을 뿐 심사에는 일절 개입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징계규정 완화와 관련, “기소된 당원에 대해 새롭게 규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요구가 빗발쳐 다른 당의 규정을 비교·대조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당대회 룰’이 확정되면서 한국당은 준비위와 선관위를 오는 21일 출범시키고, 다음 달 전당대회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