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원, 소개팅女 김보와 첫 만남 "제일 괜찮아"
고주원, 소개팅女 김보와 첫 만남 "제일 괜찮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배우 고주원이 김보미와 첫 만남을 가졌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고주원과 김보미의 첫 만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주원은 청량리역에서 기차를 타고 객실 안에서 만나기로 한 고주원에게  미모의 한 여성이 다가왔다. 고주원은 이 여성을 보고 "안쪽으로 앉으라"고 인사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팬이다. 함께 사진 찍어도 될까요?"라고 했다.

얼마 후 진짜 소개팅녀가 등장했다. 고주원은 "맞으시죠?"고 말했다. 소개팅녀 김보미는 부산 사투리를 쓰고 털털한 성격이었다. 고주원은 김보미에게 "출연 결정이 어렵지 않았냐"고 묻자 김보미는 "고민을 많이 했다. 방송에 노출이 된다는 것에 부담이 되기도 했다"고 했다.

고주원은 제작진에게 "성격 좋으시다. 괜찮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방송 말고 진심은 어떠냐"라는 질문에 고주원은 "그동안 '연애의 맛'에 나온 여자 분들 중 제일 괜찮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