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 폭로에 당황…"정력증진제 먹어"
김정훈 폭로에 당황…"정력증진제 먹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가수 김정훈이 정력증진제를 먹고 있다는 친구의 폭로에 당황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정훈이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정훈과 김진아는 술자리에서 김정훈의 친구들과 손병호 게임을 했따. 김정훈의 친구 경훈은 "여기서 정력 증진제를 먹고 있는 사람 접어라"고 했다. '19금' 질문에 놀란 김지아는 "미쳤나봐"라고 당황했다.

김정훈은 "장어를 말하는 거야 뭐야"라고 하자 경훈은 "그런 거라든지 마카라든지"라고 답했다. 이에 김정훈은 "마카가 뭐야"고 되묻자 지인은 "형이 먹고 있는 거"라고 말해 김정훈을 당황케 했다.

이를 본 박나래는 "페루의 산삼이라는 거다. 가루라든지 하는 천연 남성 정력증진제다. 많이들 먹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훈이 즐겨 먹는 마카가 정력 증진에 도움 되는 약용식물이었던 것. 이에 경훈은 "테이블에 마카가 있는 것을 봤다. 성분도 모르고 먹었느냐"라고 놀렸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