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는' 정재일X박효신의 감성 음악 여행
'너의 노래는' 정재일X박효신의 감성 음악 여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의 노래는' 박효신과 정재일이 감미로운 음악 여행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송 캡처
'너의 노래는' 박효신과 정재일이 감미로운 음악 여행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송 캡처

'너의 노래는' 음악감독 정재일과 가수 박효신이 감미로운 음악 여행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JTBC '너의 노래'는 프랑스의 한 시골마을로 음악 여행을 떠난 정재일과 가수 박효신의 모습이 그려졌다.

'너의 노래는'은 시대를 초월해 사랑을 받았던 노래의 탄생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작곡가 겸 음악감독 정재일의 시선에 따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으로 4부작 방송 편성됐다. 첫회의 주인공으로는 박효신은 정재일과 함께 '야생화'를 시작으로 'I am A Dreamer' '겨울소리' 별 시(別 時)' 등을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재일은 자기소개를 해달라는 부탁에 "저는 작곡가이자 연주가이다"라며 "중학교 2학년 때 지금은 미술가로 활동하는 장민승이라는 작가와 함께 장선우 감독의 '나쁜영화'의 음악 한 꼭지를 담당했다. 미성년자 관람불가 영화였다. 지금 생각하면 엉망진창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중3때가 본격적으로 한 건데, 가요 음반의 세션도 하고 원일이라는 음악감독과 영화 음악 작업도 하고, 기타리스트 한상원 선생님과 정원영 선생님 밴드의 베이시스트 멤버로 시작하게 됐다. 그게 나중에 긱스라는 밴드가 됐다"고 밝혔다.

박효신은 "노래라는 게 항상 우리들 삶 속에 있는 거지 않냐"라며 "슬플 때도, 기쁠 때도 항상 같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거니까"라고 말했다.

그리고 "제가 학교를 다닌 곳만 세면 열 군데를 다녔다. 항상 외톨이 같았다. 항상 적응하려다 끝났다. 언제나 혼자 있어서 형이 듣던 음악들을 옆에서 듣다가 음악이 좋아졌다. 음악을 하면서 외롭지 않았다. 솔직히 큰 이유 없이 그게 전부였다. 그래서 그냥 (음악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두 사람은 프랑스의 어느 시골 마을로 향했다. 음악 작업을 위한 자발적 고립이었다. 그리고 이 곳에서 두 사람은 'Home' '겨울소리' '포포야' '꿈' '눈의 꽃' 등 다양한 음악을 통해 자신들의 심경을 드러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