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20대 男, 인천 월미도 앞바다에 빠져
만취한 20대 男, 인천 월미도 앞바다에 빠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월미도에서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바다에 빠졌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1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42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선착장 앞에서 A씨(24)가 바다로 뛰어드는 것을 택시기사가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구조대를 투입하고 인근 해역을 수색해 선착장 앞에서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지만 저체온증을 호소해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병원으로 옮겨졌다.

택시기사는 해경에서 “A씨는 서울 금호동에서 택시를 타 횡설수설하며 가까운 바다로 가달라고 해 월미도로 왔다”며 “A씨는 차에서 내린 뒤 갑자기 바다로 뛰어들었다”고 진술했다.

해경 관계자는 “구조된 남성이 술에 취한 상태라 진술을 받지 못해 정확한 사고경위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겨울철 음주 후 물에 뛰어드는 행위는 저체온증이나 심장마비 등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