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3주간의 감금·폭행…무슨 일이?
'궁금한 이야기Y' 3주간의 감금·폭행…무슨 일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남자를 3주간 감금, 폭행한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남자를 3주간 감금, 폭행한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피해자가 겪었던 지옥 같은 3주 동안 그 집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취재하고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급급한 가해자들의 행태를 고발하고자 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남자를 3주간 감금, 폭행한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조용하던 한 마을에 6개월 전 20대 남녀 커플이 이사 오면서 사람들이 공포에 떨기 시작했다. 그 집에 낯선 사람들이 드나들기 시작하더니 어느 날부터 밤마다 비명이 들리기 시작했다는 것.

결국 지난해 11월 2일 견디다 못한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그 집안에서 참혹한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한 남자가 그 집에 감금된 채 폭행을 당하고 있었다. 남자 몸엔 맞아서 생긴 멍이 수없이 많았고, 담뱃불로 지진 상처가 무려 100여 군데가 넘었다.

수사 결과 그 집에 살던 커플과 친구 4명이 함께 이 남자를 3주간 감금한 채 폭행과 협박을 하고 금품을 갈취해왔단 사실이 드러났다. 심지어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봤을 때도 휴지를 못 쓰게 하고, 도망치지 못하도록 허벅지를 집중적으로 구타하기도 했다고 한다. 더욱더 놀라운 건 이들 가해자가 피해자의 친구와 동네 후배들이었다.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취재 도중 또 한 명의 피해자를 만날 수 있었다. 가해자 일당은 그를 성추행범으로 몰아세워 합의금을 요구하고, 그를 심하게 폭행하기도 했다. 그런데 두 피해자는 공통점이 있었는데 그들 모두 지적인 능력이 부족한 이들이었다.

가해자들은 지적능력이 모자라 자신들의 협박과 폭행이 통할 수 있는 사람들만을 골라 범행을 저질러 왔다. 심지어는 수사가 진행되던 중에도 또 다른 범행대상을 물색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지옥 같은 3주를 보낸 피해자를 더 허탈하게 만든 건 따로 있었다. 가해자들이 반성과 사죄를 하기는커녕, 서로 편이 갈려 폭행을 주도한 건 상대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궁금한 이야기Y'는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