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손혜원 난타전…野 “권력형 게이트”VS 與 “대단한 상상력”
여야, 손혜원 난타전…野 “권력형 게이트”VS 與 “대단한 상상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손혜원 난타전…野 “권력형 게이트”VS 與 “대단한 상상력”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두고 여야는 주말에도 난타전을 벌였다.

19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손 의원과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연 등을 고리로 이번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은 이른바 ‘손혜원 랜드’의 예산 배정과 문화재 지정 과정에서 어떤 일이 일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 소집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휴일인 다음날에도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손 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압력 행사 여부 등을 살펴본 뒤 필요하면 검찰 고발도 할 방침이다.

김순례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손 의원의 ‘초권력형’ 비리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의 비리 의혹일 뿐인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총동원돼 엄호하고 있다”며 손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와 함께 검찰의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손 의원 의혹과 관련한 대여공세에 가세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손 의원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다는데, 손 의원의 몰염치와 민주당의 무능한 대응이 놀랍다”며 “손 의원의 당당함의 근거가 정말 청와대에 있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민주당을 향해 “오만과 독선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크다”며 “손 의원을 비호할 게 아니라 손 의원의 비위를 스스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손 의원을 방어하며 야당의 주장을 ‘침소봉대’라고 일축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초권력형’ 비리라니 대단한 상상력이다. 본인들이 과거에 그런 방식으로 이득을 취한 경험이 있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흔히 권력형 비리라고 하면 대통령과 관련한 거대 권력의 움직임이 있는 것을 말하는데 이게 어떻게 권력형 게이트냐”며 “청와대와 아무런 연관성이 없고, 학교 동창이라는 것만 갖고 영부인을 끌어들이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은 ‘투기 목적이 아니라 목포 구도심 재생을 위한 활동이었다’는 손 의원의 해명을 일단 받아들이기로 한 만큼, 한국당이 요구하는 관련 상임위원회 소집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강 원내대변인은 “일단 손 의원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고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의지도 보였다”며 “상임위를 열 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추가 의혹이 이어지고, 손 의원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데 대해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어 사태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