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영유아 5명 홍역 확진…경기도 '비상대응체계' 가동
안산서 영유아 5명 홍역 확진…경기도 '비상대응체계'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증상자 7명도 검사의뢰, 접촉자 400명 역학조사 착수
홍역 진료소[시흥시 제공]
홍역 진료소[시흥시 제공]

지난 한 해 9명 발생했던 경기도 내 홍역 환자가 올해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6명이 발생,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경기도는 안산시에서 0∼4세 영유아 5명이 18일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진됨에 따라 긴급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환자와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와 감염 경로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확진 환자는 어린이집 2곳에 다니는 어린이들이다.

이들 중 일부는 앞서 지난 11일 시흥에서 홍역 확진자로 확인된 생후 8개월 된 영아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홍역 의심증상의 하나인 발진 발생 전과 후 4일씩 모두 8일을 전염 기간으로 보는데 이 기간 이전에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감염 경로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산지역 의심증상자 7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의뢰하고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홍역 예방방법(CG)[연합뉴스TV 제공]
홍역 예방방법(CG)[연합뉴스TV 제공]

도는 지난 18일에 이어 19일 관할 보건소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 관계 의료기관을 소집해 대책회의를 하고 긴급비상대응체계에 돌입했다.

우선 확진 환자가 확인된 18일 이후부터 관련 의료기관 종사자 및 방문자, 어린이 등 접촉자 400여 명에 대해 역학조사에 나섰다.

입원 환자는 격리 조치하고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하는 등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홍역 예방접종을 하지 않아 면역력을 갖추지 못한 접촉자에 대해서는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도는 의심증상자가 추가로 발생하면 어린이집 등원 중지 등의 조처를 하는 등 앞으로 6주 동안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홍역은 홍역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발진성 질환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으며, 기침 또는 재채기를 통해 공기로 전파된다.

감염되면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온몸에 발진이 일어난다.

도 보건당국은 홍역 감염 예방을 위해 적기에 예방접종을 하고, 홍역이 유행하는 외국 여행 때 사전 예방 접종받는 것은 물론 현지에서도 각별히 주의할 것을 도민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홍역 의심 증상(발열·발진·기침·콧물·결막염 등)이 발생하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즉시 관할 보건소(상록수 보건소 031-481-5999, 단원구 보건소 031-481-6363)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문의해 안내에 따라 치료받도록 주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