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칠레 콘서트 불참…"담낭절제 수술 후 복통"  
이특, 칠레 콘서트 불참…"담낭절제 수술 후 복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건강상의 이유로 칠레 공연에 서지 못한 것을 사과했다.

이특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담낭 절제 수술 후 소화하는 게 예전처럼 쉽지가 않은 것 같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자주 복통이나 설사가 많다. 이번에도 5일 전부터 촬영하면서 계속 설사를 반복하다가 '괜찮아지겠지' 하고 30시간이 넘게 걸려 칠레에 도착했지만 증세가 악화됐다"고 털어놨다.

이특은 "오래 기다렸을 우리 칠레 팬들께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며 "오늘(20일) 있을 SMTOWN 두 번째 공연에는 꼭 무대에 올라가려 한다"며 "매번 이렇게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을 팬여려분께 전달해 심려 끼쳐 죄송하다. 오늘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특은 장염 증세로 19일(이하 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스페셜 스테이지 인 산티아고'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