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하남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하남교통문제 논의
김상호하남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하남교통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가 지하철 9호선 미사강변도시 4단계 연장구간(샘터공원~강일동)을 서울시와 함께 추진하는 등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전향적 검토에 나섰다.

20일 하남시에 따르면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과 김상호 하남시장, 민주당 소속 시ㆍ도의원은 지난 17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찾아 지하철 5ㆍ9호선 연장의 원활한 추진과 제3기 신도시(교산지구)ㆍ미사강변도시 교통개선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하남시 교통 관련 주요 현안은 지하철 9호선 하남연장 추진과 지하철 5호선 연장구간 정상 개통, 5호선 하남구간 서울교통공사 위탁 운영, 고덕강일3지구 우회도로 개설 등으로 서울시의 협조를 구했다.

이 자리에서 박 서울시장은 “지하철 9호선과 고덕강일3지구 우회도로는 공동으로 TF팀을 마련, 안전하고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 시장은 “서울시의 전향적 검토에 감사드린다”며 “안전은 물론 조속한 개통은 시민을 위해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고려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울시와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하철 9호선 4단계 구간(고덕강일1지구~샘터공원)은 지난해 7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을 추진했으나 하남구간은 그동안 본격화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최종윤 위원장은 지난 2016년 서울시 정무수석을 지내면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연을 맺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권 도전 당시 정무를 총괄했던 최측근 인사로 지하철 5ㆍ9호선, 위례신도시 31번 노선 5대 증차, 미사강변도시 광역버스(9304번) 신설 등 하남시의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와의 공조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