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란 "남편 김기환, 묵묵히 옆에 있어 고마워" 
허영란 "남편 김기환, 묵묵히 옆에 있어 고마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tvN
tvN '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tvN

'따로 또 같이' 허영란이 남편 김기환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허영란과 남편 김기환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대전에서 셀프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김기환은 근처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던 중 단체손님이 들어서는 것을 확인하자 식사를 급하게 마무리하고 카페로 달려갔다.

김기환은 "아내가 최근에 힘든 일을 겪었다. 점점 더 위축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가슴 아파서 뭐라도 해주고 싶고, 즐겁게, 웃음을 주고 싶어서 고민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본 허영란은 "개인적인 아픔이라 되도록 안 꺼내려 하고 있다. 그것 때문에 남편이 더 많이 옆에서 힘들 텐데도 묵묵히 해주는 게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설소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